'100년 전 오늘 대한민국이 열렸다' 광주·전남서 기념행사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행사가 11일 광주와 전남에서 이어졌다.

광주시는 동구 광주백범기념관 야외광장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용섭 시장, 광복회원, 보훈 안보단체장, 기관단체장, 시민, 학생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 영상 상영, 약사보고, 선포문 낭독, 기념공연, 독립군가, 기념사, 만세삼창 등 행사가 열렸다.

이 시장은 기념사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우리나라 최초의 삼권분립에 기초한 민주 공화제 정부였고 그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뿌리"라며 "좋은 일자리 창출, 광주다움의 회복으로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를 건설해 대한민국의 중심, 대한민국의 미래로 우뚝 서겠다"고 말했다.
'100년 전 오늘 대한민국이 열렸다' 광주·전남서 기념행사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백범기념관 옆 역사공원에서는 사단법인 백범문화재단의 '민국 民國의 길 100년 기획전시회', 광주시청 1층 시민 숲에서는 연해주 고려인 항일독립운동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광주시는 독립유공자 및 동반 가족 1인, 독립유공자 수권 유족에게 10일부터 12일까지 시내버스 및 지하철에 무료 승차하도록 하고 있다.

전남도가 주관한 기념행사는 중국 상하이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를 원형 모습대로 복원한 함평군 신광면 역사관에서 진행됐다.

독립유공자 후손과 광복회원, 청소년, 기관단체장 등 600여명이 참석했다.

전남 22개 시·군에서 출발한 3·1만세 릴레이 횃불을 안치하는 의식으로 기념식 시작을 알렸다.

호남항일독립운동의 선구자로 알려진 김철 선생의 후손이 대한민국 임시헌장을 낭독했다.

기념공연은 김철 선생 일대기와 임시정부수립 과정을 재구성한 마당극으로 꾸몄다.
'100년 전 오늘 대한민국이 열렸다' 광주·전남서 기념행사

김영록 전남지사는 기념사에서 "100년 전 오늘 일제에 빼앗긴 국권을 되찾고자 중국으로 건너간 수많은 독립운동가께서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세우셨다"며 "숭고한 가치를 기억하고자 전남도는 기억의 공간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도청 인근에 항일독립운동기념탑을 건립하고, 도내 현충 시설에 표지석을 세울 방침이다.

호남 의병의 구국 충혼을 기리는 호남의병역사공원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