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1일 “우리 당을 해체하자는 건 어림없는 소리다”고 했다.

손 대표는 이날 당사에서 열린 당 사무처 월례회에서 “지난 4·3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느낀 것은 ‘중간 지대’가 훤히 뚫려 있다는 것이다. 양대 거대 세력(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의 원심력이 이미 작용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손 대표는 “이번 선거를 하면서 제3 당의 길이 얼마나 어려운지 느꼈지만, 한국 정치 구조의 변화도 볼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당내 의원들을 향해 “왜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에서 나왔고, 민주당에서 나왔나. 양극 정치에서 벗어나 민생 경제를 돌보는 정치를 하자는 것 아니었나”라며 “스스로 극좌·극우를 표방하는 사람들은 그리로 (다시) 가라”고 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은 굳건히 위치를 지키고 더욱 더 혁신하고 정비해서 총선에서 승리할 것”이라고 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