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대 거대세력 원심력 작용…극좌·극우 표방하는 사람은 그리로 가라"
보이콧 속 내일 최고위 열려다 기자간담회로 대체…최고위원 회동약속 잡았다 취소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1일 "양대 거대세력의 원심력이 이미 작용하고 있다.

우리 당을 해체하자는 건 어림 없는 소리다"라고 말했다.
휴가취소한 손학규 "당 해체 어림없는 소리…분파작용 씻어내야"

손 대표는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당 사무처 월례회에서 "이번 4·3 보궐선거에서 느낀 것은 중간지대가 아주 훤히 뚫려 있다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창원성산 보궐선거를 보면 한편으로는 거대 양당 제도의 폐해와 그에 따른 원심력이 세다고 느끼면서 제3당의 길이 얼마나 어려운지 느꼈다"며 "그렇지만 달리 생각하면 여기서 우리는 한국 정치구조의 변화를 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왜 새누리당에서 나왔고, 민주당에서 나와서 바른정당을 만들고 국민의당을 만들어 바른미래당으로 통합했나.

양극단 정치, 좌우 이념대결에서 벗어나 민생 경제를 돌보는 정치를 하자는 것 아니었나"라며 "분파 작용은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

그런 분파 작용을 이제 씻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바른미래당이 빈 중원을 제대로 차지하고 그 중원에 새로운 정치 비전을 만들어가겠다"며 "바른미래당은 굳건히 위치를 지키고 더욱더 혁신하고 정비해서 총선에서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휴가취소한 손학규 "당 해체 어림없는 소리…분파작용 씻어내야"

손 대표는 또 "1당, 2당 선거에만 익숙한 사람들은 1당, 2당에 끼어들어가지 않으면 안 된다는 조바심이 있는데 우리 정치는 그렇지 않고 3당, 4당의 역할이 있다"며 "물론 우리가 3당으로 남겠다는 것은 아니고, 정치 구조를 바꿔서 극좌·극우를 표방하는 사람들은 그리로 가라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 중원을 차지하는 새 정치세력이 대한민국 정치의 새 주축이 될 거고, 우리는 그 주축을 만들어 수권 정당으로 집권하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며 바른미래당이 중도 가치를 표방하는 정당으로서 정계개편을 주도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한편, 손 대표는 당초 김관영 원내대표 등의 해외 출장,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의 당무 보이콧이 겹치면서 이날부터 이틀간 내기로 했던 휴가를 취소했다.

이와 관련해 손 대표가 정면 돌파 의지를 밝힌 것이란 해석이 나왔다.

손 대표는 12일 최고위원회의를 다시 개최하겠다고 이날 오전에 밝혔다가, 최고위원들의 해외 출장 등으로 참석 가능 인원이 자신을 포함해 두 명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되자 기자간담회로 대체하기로 했다.

이 간담회에서 손 대표는 한미정상회담에 대한 당의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또 손 대표는 오는 13일 보이콧에 들어간 바른정당계 최고위원 3인을 비롯해 김관영 원내대표, 권은희 정책위의장, 김수민 최고위원까지 최고위 멤버 7명 전원이 회동하기로 약속을 잡았다가 이날 오후 3시께 돌연 만남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손 대표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다른 사정이 있어서 토요일 약속을 취소했고, 다시 일정을 조율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