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일 “주식 투자로 35억원을 만들고도 ‘남편이 다 했다’고 한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는 기본적인 자격이 없다”며 “즉각 사퇴하거나 (대통령의) 지명 철회가 당연한 일”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 문제부터 처리해줄 것을 촉구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황 대표는 “이제는 청와대의 ‘조조 라인(조국 민정수석·조현옥 인사수석)’을 퇴출해야 한다”고 했다. 전날 인사청문회를 치른 이 후보자는 과도한 주식 보유 및 매매 논란으로 야당의 뭇매를 맞았다.

황 대표는 전날 발표된 3월 고용동향에 대해서도 “우리 경제 허리가 무너지는 현실을 여지 없이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황 대표는 “30~40대 일자리가 크게 줄었고 제조업 일자리는 1년째 급감했다”며 “다른 일자리보다도 제조업 일자리의 감소는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세금을 퍼부어 질 낮은 재정 일자리를 양산하며 국민들을 속이는 통계 조작쇼를 벌이고 있지만 실제 국민들의 삶은 최악으로 몰리고 있다”며 “일자리 참사를 해결하기 위해선 문재인 정권의 경제정책 자체를 뜯어고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12일 새벽에 열릴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미국은 ‘제재 완화는 없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고 우리 정부는 포괄적 합의에 기반을 둔 단계적 보상 방안을 주장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여러 정황을 보면 회담 전망이 그다지 밝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우리 정부는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 등 북한과의 경제 협력을 앞세워 국제사회 제재 완화하자는 입장인데 결국 북한이 원하는 것부터 들어주자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중재자가 아니라 사실상 북한의 변호인이 되겠다는 것인데 자칫 한미 이견과 갈등만 확대하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황 대표는 “우리나라를 지키는 길은 남북 경협이 아니라 한·미 동맹의 강화와 강력하고 지속적인 대북 제재를 기반으로 한 완전한 북핵 폐기”라고 강조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g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