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전문가들 인공위성 사진 분석…"아직 확증적은 아냐"
열병식에 신형 무기나 미사일 등장하면 '비타협 입장 강화' 신호


북한 평양 동쪽 미림 열병식훈련장에 군용 차량 217대가 집결해 있는 것이 지난 7일 촬영된 인공위성 사진에 포착돼, 김일성 생일(4월15일)이나 '조선인민혁명군' 창설일(4월25일)을 기념하는 열병식을 준비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북한, 열병식 준비 징후…훈련장에 차량 200여대 집결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의 빅터 차 한국석좌와 북한 군사문제 전문가 조지프 버뮤데즈는 10일(현지 시간) 이 연구소가 운영하는 북한 전문 사이트 '비욘드 패럴렐'에 올린 글에서 "확증적은 아니다(not conclusive)"고 여러 차례 단서를 달면서 이같이 밝혔다.

북미 간 하노이 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끝난 후 그 파장을 수습하려는 외교적 노력이 진행 중인 가운데 북한이 열병식을 열고 만약 신형 무기나 탄도미사일을 공개한다면 이는 북한의 비타협적인 입장이 강화되는 신호로 볼 수 있어 북핵 외교 활동이 복잡해질 수 있다고 이들은 예상했다.

이들은 종래 북한의 단계별 열병식 준비 상황에 비춰 두 무리로 나뉘어 있는 217대 가량의 군용 차량의 집결 상태는 초기 준비 단계라고 말했다.

위성사진엔 미림승마장에서 말을 타고 있는 모습과 미림비행장에 초경량 무인기 10대가 세워져 있는 모습도 찍혔다.

빅터 차 등은 지난 2015년 열병식 때 기마의장대가 열병 대열을 이끌고 초경량 무인기가 열병식장 상공을 비행한 점을 상기하면서도 사진 속 기마대와 무인기가 열병식 준비용인지는 "확증적이 아니다"고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