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독립운동 기념역사…'100년 계단' 등 관람
서울시, 오늘 안국역서 임정수립 100주년 기념행사

서울시는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11일 오후 2시 지하철 3호선 안국역에서 '100년 계단 읽는 날'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임우철 애국지사와 윤봉길 의사의 손녀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 김구 선생 증손자 김용만 씨, 조소앙 선생 손자 조인래 조소앙기념사업회 사무총장, 손병희 선생 외증손 정유헌 씨 등이 참석한다.

안국역과 삼일대로 일대 답사로 시작하는 이번 행사는 시민 3천500여 명의 기부로 조성된 '삼일대로 시민공간', 기미독립선언서가 새겨진 안국역 '100년 계단' 관람 순으로 진행된다.

'100년 계단'은 기미독립선언서를 현대 한글로 풀어쓴 선언서 글귀의 자음과 모음이 푸른 벽과 하늘에 새겨져 빛을 발하고 있는 모습이다.

안국역을 이용하는 시민들은 이 청색계단 27개 층계를 오르며 독립선언서를 읽을 수 있다.

독립운동가들의 얼굴을 100초 동안 만날 수 있는 '100년 기둥', 대한민국 임시정부 상하이 청사 대문을 표현한 '100년 하늘문'도 안국역에서 볼 수 있다.

현장답사에 이어 '100년 계단'에서는 올 2월 공모전에서 선정된 '3·1운동 100주년 기념곡' 3팀의 축하공연이 펼쳐진다.

또 한국도서관협회에서 '독립운동 관련 서적'도 소개한다.

안국역은 3년여의 공사를 거쳐 지난해 9월 전국 950개 전철·도시철도 역사 가운데 최초로 독립운동 기념역사로 새롭게 태어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