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산불·조양호 별세 관련 가짜뉴스에 '경고'…"엄정 대처"
"대구 어려운 지역이지만 변화…내년 총선 전략적 관점에서 임할 것"
이해찬 "한국당, 가짜뉴스 퍼트리는 저열행위 중단하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강원 산불 당일 술을 마셨다는 등 가짜뉴스를 자유한국당 일각에서 유포한 것을 강하게 비판하며 엄정 대처 방침을 밝혔다.

이 대표는 대구에서 열린 예산정책간담회에서 "5·18 망언을 한 한국당 김순례 최고위원이 강원 산불이 났을 때 문 대통령이 언론인과 술을 먹었다는 가짜뉴스를 페이스북에 게시했다"며 "이런 행위는 한국당에도 도움이 안되고 국민의 마음은 일그러진다"고 말했다.

그는 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별세를 정부의 간접 살인이라고 왜곡하고, 강원도 산불은 어느 때보다 빨리 진압했는데 마치 세월호 참사에 빗대는 소위 조작정보를 퍼트리고 있다"며 "정치가 저열해지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런 행위를 앞으로 계속한다면 당으로서도 엄정하게 대처하겠다는 것을 다시 경고한다"고 못 박았다.

한편 그는 "대구 섬유산업 자체를 조금 더 발전시킬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대구가 세계 로봇 산업을 선도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는데 정부도 뒷받침하고 당에서도 최대한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대구·경북은 우리가 어려운 지역이다.

옛날에는 더 어려웠는데 이번 4·3 보궐선거에서 보니 경남 쪽 우리 후보 득표율이 어느 때보다 높았다"며 "대구도 조금씩 변해가고 있다.

내년 총선에서 조금 더 많이 변할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당에서 노력하고 전략적 관점에서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