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국 확대회의·전원회의 연일 개최…한미정상회담 앞두고 대외메시지 주목
얼굴 찌푸리며 '관료주의 타파' 주문도…핵·대미비난 발언은 없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고인민회의를 앞두고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긴장된 정세'에 대처하기 위해 자력갱생 등을 바탕으로 새 전략노선을 관철하라고 주문했다.
'주먹 불끈 쥔' 김정은 "긴장된 정세에 자력갱생 발휘해야"

조선중앙통신은 10일 김 위원장이 전날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정치국 확대회의를 지도했다며 "정치국은 조성된 혁명정세의 요구에 맞게 새로운 투쟁방향과 방도들을 토의결정하기 위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4차 전원회의를 10일에 소집할 것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오는 11일 열리는 최고인민회의 14기 첫 대의원 회의를 이틀 앞두고 열렸다.

김 위원장은 "당 및 국가적으로 시급히 해결 대책하여야 할 문제들에 대하여 심각히 분석"했다며 "긴장된 정세에 대처하여 간부들이 혁명과 건설에 대한 주인다운 태도를 가지고 고도의 책임성과 창발성, 자력갱생, 간고분투의 혁명 정신을 높이 발휘하여 우리 당의 새로운 전략적 노선을 철저히 관철"하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전략적 노선'은 작년 4월 20일 열린 노동당 제7기 3차 전원회의에서 결정한 '경제건설 총력집중 노선'을 의미한다.
'주먹 불끈 쥔' 김정은 "긴장된 정세에 자력갱생 발휘해야"

이어 "(김 위원장이) 모든 사업을 책임적으로, 적극적으로, 창조적으로 조직 전개해나가며 혁명발전의 요구에 맞게 자기의 기능과 역할을 백방으로 높여 당 사업에서 새로운 전환을 일으켜나갈 데 대하여 언급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간부들 속에서 만성적인 형식주의, 요령주의, 주관주의, 보신주의, 패배주의와 당세도, 관료주의를 비롯한 온갖 부정적 현상들"도 철저히 뿌리 뽑아야 한다고 강조해 작년 말부터 해오고 있는 '부패와 전쟁'을 이어갈 것을 시사했다.

특히 조선중앙TV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김 위원장은 아나운서가 이 내용을 전하는 대목에서 다소 흥분하고 찌푸린 표정으로 손가락으로 하나씩 꼽아가며 간부들에게 '관료주의 타파'를 강조하는 듯했다.

3분가량 되는 전체 영상에서도 김 위원장은 내내 굳은 표정으로 여러 가지 손동작을 써가며 설명했고, 김 위원장이 왼 주먹을 '불끈' 쥐고 발언하는 사진도 중앙통신을 통해 공개됐다.

정치국 확대회의에 이어 열리는 노동당 전원회의를 통해 북한이 '포스트 하노이' 관련 대외메시지를 밝힐지 주목된다.

과거에도 북한은 2013년 4월 최고인민회의 제12기 7차 회의 개최 하루 전 당 중앙위 전원회의를 열어 경제·핵무력 건설 병진 노선을 채택하는 등 최고인민회의 개최 전 당 중앙위 전원회의를 통해 중대 결정을 발표한 적이 있다.

특히 북한이 오는 11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노동당과 최고인민회의의 회의를 잇달아 개최하는 셈이어서 주목된다.

김 위원장은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긴장된 정세'를 언급하면서도 경제건설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만큼, 전원회의를 통해 북미협상을 통한 제재 완화에 실패한 이후 경제난 타개 방안 등 북한의 대내정책 기조를 밝힐 것으로 보인다.

다만 북한이 2월 말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새로운 길'을 언급하며 대미 압박 수위를 높였지만, 정치국 확대회의에서는 대미 비난 발언이나 핵 관련 언급은 전혀 없었다.
'주먹 불끈 쥔' 김정은 "긴장된 정세에 자력갱생 발휘해야"

한편, 노동당의 사령탑인 당 정치국이 주최하는 회의는 크게 '노동당 정치국회의'와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 등 2가지 형식이 있다.

이번과 같은 정치국 확대회의는 당 정치국 상무위원, 정치국 위원, 정치국 후보위원 등 정치국 구성원들뿐만 아니라 지방 당과 관련 부문의 당 간부들이 방청으로 참석하는 회의다.

김정은 체제 들어 열린 당 정치국 확대회의는 이번이 네 번째며, 2015년 2월 이후 4년 만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