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주식과다' 논란에 "인사참사의 화룡점정" 총공세
黃, 좌파독재저지·경제실정백서특위 참석 "고용폭정이 가장 심각"…장외투쟁도 논의


자유한국당은 10일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도덕성과 고교 무상교육 단계적 실시, 재난방송 소홀 논란 등을 도마 위에 올리며 총공세를 펼쳤다.

특히 이 후보자의 지명을 '인사 참사의 화룡점정'이라고 몰아붙이며 청와대 책임론을 제기하는 동시에 고교 무상교육 등을 '총선용 선심 쓰기'라며 여권을 향해 가파르게 날을 세웠다.
한국당 "하다하다 '주식판사'를…이미선 임명은 의회와 전면전"

나경원 원내대표는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재인 정권 인사들의 상상 초월 돈벌이 방법이 국민을 아연실색하게 하더니 더 놀라운 분이 등장했다"면서 "대한민국 헌정질서 최후의 보루인 헌법재판소 헌법재판관 이미선 후보자"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 후보자의 주식 과다보유와 이해충돌 논란을 언급하며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행위로 도저히 믿기지 않는 만큼 헌법재판소를 맡기는 자체가 불가능하다"며 "이 후보자까지 임명을 강행한다면 의회와의 전면전으로 볼 테니 대통령이 알아서 판단하라"고 덧붙였다.
한국당 "하다하다 '주식판사'를…이미선 임명은 의회와 전면전"

민경욱 대변인은 '이젠 하다하다 주식판사 헌법재판관인가?'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이 후보자 부부의 35억원 상당 주식을 거론, "대통령의 '주식판사' 헌법재판관 지명으로 청와대 인사검증 참사의 화룡점정을 찍었다"며 "이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하면 국민의 매서운 분노를 불러올 것"이라고 밝혔다.

민 대변인은 또 "이 후보자는 '주식 투자는 남편이 했다'는 어불성설로 헌법재판관 자리만큼은 포기하지 못하겠다는 삐뚤어진 의지만 내비치고 있다"며 "최소한의 자질은커녕 국민 눈높이에 한참 모자란다"고 꼬집었다.

민 대변인은 그러면서 "김의겸(전 청와대 대변인)은 아내 탓, 이미선(후보자)는 남편 탓"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한국당은 당·정·청이 올해 2학기 고등학교 3학년을 시작으로 고등학교 무상교육을 단계적으로 시행하기로 합의한 것과 관련, "내년 총선을 의식한 꼼수", "내년 유권자가 될 고3을 노린 정치적 계략"이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고교 무상교육에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다만 재정에 대한 충분한 검토 없이 성급히 추진하는 것이나 고1이 아닌 고3부터 진행하는 것을 보면 총선을 앞두고 급하게 추진하는 정책이 아닌가 의구심이 든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한국당은 '좌파독재저지 특별위원회'(좌파독재저지특위)와 '문정권 경제실정백서 특별위원회'(경제실정백서특위) 회의를 열어 권역별 국민보고 대회 개최 등 장외 투쟁계획과 경제 실정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총선을 앞두고 문 정권의 약점을 집중 공략해 한국당이 대안을 제시하는 수권정당임을 유권자에게 각인시키려는 의도다.

특히 경제실정백서특위에는 황교안 대표와 민간 경제 전문가들이 참여해 현 일자리 현실을 '고용 폭정'이라고 규정하고 후속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황 대표는 "정부가 세금 투입으로 일자리를 늘려 국민들을 속이는 고용 착시현상을 일으킨 것이 오늘 나온 3월 고용동향으로 확인됐다"면서 "이런 통계를 갖고 고용이 나아졌다고 주장하는 것은 손가락으로 하늘을 가리는 낯뜨거운 일이다"라고 비판했다.
한국당 "하다하다 '주식판사'를…이미선 임명은 의회와 전면전"

그러면서 "경제실정백서특위는 정부의 일자리 예산이 어떻게 쓰이는지 파헤치는 한편 기업의 채용능력을 극대화하고, 서민들이 마음 놓고 일할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를 마련할 방안을 구축해달라"고 덧붙였다.

좌파저지특위 위원장인 김태흠 의원은 통화에서 "문 대통령 임기 2년을 평가하고, 실정을 대대적으로 비판하는 국민보고 대회를 각 권역 당협별로 하기로 했다"면서 "다음달 중순 충청권에서 첫 일정을 잡아 4대강 보 해체 문제를 지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