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박영선 중소기업벤처부·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남은 두 후보자가 임명하기에 큰 무리가 없다는 인식 하에 내각 구성을 마무리짓고, 오는 10~11일 한미정상회담 준비에 매진할 예정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더 기다릴 사안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문 대통령은 정상적 절차에 따라 8일 오전 두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후보자와 김 후보자는 다음날인 9일 0시부터 임기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두 후보자를 포함, 이미 국회에서 청문보고서가 채택되고 임기를 시작한 진영 행정안전·박양우 문화체육관광·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등 5명에게 일괄적으로 임명장을 수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아울러 5명의 신임 장관들은 9일 열리는 국무회의에 처음 참석하고, 문 대통령은 인사 문제를 매듭짓고서 10일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출국할 예정이라고 청와대 측은 설명했다.

다만 자유한국당에서는 야당의 반대에도 임명을 강행한다며 강력 반발할 것으로 보여, 정국이 한층 경색되리라는 우려도 제기된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지난 7일 논평을 통해 "두 후보자에 대한 임명 강행은 국정 포기 선언"이라며 "문 대통령과 집권 여당은 일말의 책임성과 양심이 있다면 두 사람의 임명을 철회하라. 그리고 부실한 인사 검증의 책임자 조국 수석, 조현옥 수석을 즉각 경질할 것을 다시 한번 강력히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청와대가 정면돌파를 기조를 피력하면서 야당과의 진통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