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부동산 투기·경호처장의 계약직 직원 가사 동원 의혹 등 도마

자유한국당은 9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문재인 정부의 장관 인사 임명강행 등을 규탄한다.

8일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같은 내용의 의총개최 문자 메시지를 당 소속 의원들에게 보냈다.

의총에서는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장관 인사 부실 검증, 주영훈 대통령 경호처장의 청와대 계약직 직원 가사 동원 의혹 등이 집중적으로 거론될 전망이다.

한국당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김연철 통일부 장관에 대한 임명을 강행한 데 대해 강력히 반발하면서 정부·여당을 향한 대여 공세에 화력을 집중했다.

한국당은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정부·여권발 각종 비위 의혹을 따짐으로써 청와대의 민정·인사 라인을 포함한 정부·여당에 대한 압박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다.
한국당, 내일 청와대 앞 의총…장관 임명 강행 등 총공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