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8일 신임 당 윤리위원장에 정기용 전 윤리위 부위원장을 임명했다.

서울대 법대 출신인 정 위원장은 사법시험(사법연수원 13기)에 합격한 뒤 서울지검 검사, 법무부 인권과장, 수원지검 안산지청장 등을 지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경기고 동문에, 사법연수원 동기다.

정 윤리위원장의 선임으로 ‘5·18 망언’ 물의를 빚은 김순례 최고위원과 김진태 의원에 대한 징계 논의가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 회의를 마친 뒤 “현안에 대해 가급적 신속하게 국민의 뜻에 맞게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