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피해·미세먼지·포항지진 대책 추경 포함…총선용 추경 올인 걱정"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8일 정부가 검토 중인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과 관련, "재해 추경만 분리해서 제출한다면 초스피드로 심사해서 이 부분에 대한 추경안은 통과시키겠다고 약속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가 재해 보상을 위한 추경을 얘기하면서 실질적으로는 이 정부가 하고 싶은 세금으로 일자리를 만들고 총선용 추경에만 올인하지 않을까 걱정이 든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그동안 일자리 추경 운운했지만 일자리 상황은 최악이었고, 땜질식 예산 편성에 대해서는 반대한다"며 "현 정부 들어 지난 2년 동안 추경을 계속 편성하면서 과연 제대로 쓰였는지 추경 영수증도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당은 화재복구와 피해보상을 위해 전폭적인 지원에 나설 것"이라며 "추경에 산불로 전소된 주택의 신축비 보전을 적극적으로 포함하고, 미세먼지와 포항지진 대책도 들어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오늘 또다시 독선과 아집의 장관 임명식을 보게 될 것"이라면서 "4·3 보궐선거에서 켜진 민심의 경고등에도 민의를 묵살하는데 좌파이념 코드가 소 힘줄보다 질기다는 비판이 머릿속에서 지워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나경원 "재해 추경만 분리 제출하면 초스피드 심사·통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