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민생경제 위해 뭐 했나…4월 국회도 정쟁 생각만"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8일 "장관 후보자의 인격을 모독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한 자유한국당의 행태를 용납하지 않고,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서울 종로 경교장에서 개최한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한국당의 인신공격이 도를 넘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한국당이 박 후보자에 대해 연일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며 "청문회 과정에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에 대한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거짓말을 폭로했다는 이유로 이런 식의 공작정치를 하는 것은 대단히 치졸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더이상 대통령의 정당한 인사권 행사를 방해해선 안 된다.

장관 임명 강행이 국정 포기 선언이라는 정치 공세에 동의하는 국민은 없다"며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 요청에 응하지 않고 몽니를 부리는 것은 제1야당"이라고 꼬집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개회하는 4월 임시국회와 관련, "고성·속초 산불 후속 조치와 민생경제 입법 등 처리해야 할 안건이 아주 많은데, 한국당은 4월 국회도 정쟁으로 몰아갈 생각뿐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삶의 터전을 잃은 주민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제안에 대해 총선을 위한 선심성 추경이라고 일축했다"며 "한국당은 지난 넉 달 동안 국민의 민생경제 활성화를 무엇을 했는지 한번 되돌아보라"고 촉구했다.

그는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사흘 앞으로 다가왔다"며 "분단을 막기 위해 온 힘을 다하셨던 김구 선생의 정신을 이어받아 한반도에서 대립과 반목의 역사를 끝내야 하고, 그런 점에서 이번 주 한미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가 매우 크다"고 덧붙였다.
홍영표 "박영선·김연철 인격모독한 한국당에 끝까지 법적책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