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민 지원과 피해복구 함께 노력"
여야는 강원도 산불 피해 지역의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환영하며 신속한 피해복구를 위한 정부 지원과 정치권의 협력에 한 목소리를 냈다.

6일 문재인 대통령이 강원도 산불 피해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정부의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적극 환영한다"며 "이재민을 위한 생필품 지원부터 주택·건물, 임야, 공공·산업시설 복구까지 법·제도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정부는 후속 대책들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이재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세심한 배려와 지원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만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환영한다"며 "신속한 피해 복구와 함께 이재민에 대한 철저한 구호조치, 안정적인 주거 환경 마련 등 범정부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을 촉구한다"고 논평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환영하며 "정부는 빠른 수습과 피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주문하며 "이재민 지원과 피해 복구, 보상에 만전을 기하도록 최선을 다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 역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계기로 신속한 피해복구가 이뤄져야 한다"며 "하루속히 사태를 수습하고 정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조속한 사태 수습과 복구를 위한 마땅한 조치로, 정부의 세심한 지원을 당부한다"며 "피해 지역의 빠른 정상화를 위해 초당적인 협력과 노력이 필요한 시기"라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