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개성공단 제재면제 호소에 "제재 이행해야"

미국 국무부가 남북협력사업에 대해 대북제재를 면제해달라는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호소와 관련해 제재를 이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방송이 6일 보도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5일(현지시각)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최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남북협력사업에 대한 대북제재 예외 결정을 내려달라고 촉구하는 특별호소문을 보낸 데 대해 "모든 유엔 회원국들이 유엔 제재를 완전히 이행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모든 나라가 북한의 불법적인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끝내는 것을 도울 책임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기를 기대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밝혔듯이 남북관계가 북핵 프로그램 해결과 별개로 진전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북한을 압박하기 위해 한국과 일본으로부터 어떤 협력을 기대하느냐고 묻자 이 관계자는 "일본과 미국은 한국과 함께 국제 압박 캠페인의 최선두에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모든 나라가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의무를 완전하고 효과적으로 이행하도록 만들고, 북한의 무기 프로그램에 유입되는 수입원을 추가로 제한하며, 북한의 개탄스러운 인권 상황이 주목받고 이 문제가 다뤄지도록 하는 것이 한미일 3국이 주도하는 압박 캠페인의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개성공단기업협회는 지난 4일 개성공단 폐쇄로 남북 주민 20만명 이상의 생계가 위태롭다며 개성공단에 대한 제재를 풀어달라는 호소문을 발표하고 이를 주한 미국대사관에 전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