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5일은 北공휴일…연락사무소 소장회의 안 열려"
정부, 내일부터 국내 13개 이산가족 화상상봉장 개보수 시작

정부가 3일부터 이산가족 화상상봉을 위한 국내 13개 상봉장에 대한 개·보수를 시작한다.

통일부 당국자는 2일 기자들과 만나 "내일부터 13개 상봉장에 대한 개·보수를 동시에 시작한다"며 "이달 말에 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북측 화상상봉장 개·보수와 관련해 "지금 관계부처 협의 중"이라며 "북측과 협의해서 개·보수 물자전달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2007년 7차 화상상봉 이후 장기간 방치돼 노후화한 국내 화상상봉장을 개·보수하고 북측 화상상봉장 장비를 지원하기 위한 경비 약 31억원을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원하는 방안을 최근 의결했다.

당국자는 화상상봉 대상자가 되면 대면상봉에서 배제되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정해진 건 없다"며 "합리적 기준들을 마련해서 많은 분이 생사확인을 받고 상봉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자 한다"고 답했다.

이어 운영이 정상화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대해 "(오늘) 북측 소장대리가 근무하고 있으며, 인원도 10명 내외 규모로 정상근무 중"이라며 "개성에 우리측 인원은 19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지원인원 45명 등 총 64명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매주 금요일 열리는 소장회의는 오는 5일이 청명으로 북한에서는 공휴일이고 남측 사무소 소장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도 개성으로 올라가지 않아 열리지 않는다.

소장회의는 지난달부터 한 번도 열리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