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인사 문제에 이례적 태도 정리…비공개 최고위 결론
與 "김의겸 투기 논란 '우려'" 靑에 전달…거취 결정 임박

더불어민주당이 고가의 건물 매입 사실이 드러나 투기 논란에 휩싸인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 문제에 대해 '우려'한다는 입장을 정리했다.

이에 따라 김 대변인의 거취 결정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여권 내부에서 나오고 있다.

민주당은 29일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이런 태도를 정하고 청와대에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오늘 비공개 최고위에서 김 대변인 문제를 논의했다"며 "국민 여론이 예상을 뛰어넘게 훨씬 안 좋은 게 사실이고 이대로는 어렵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였다"고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최고위 회의 결과 당 차원의 우려를 표명하기로 했다"며 "인사권자가 있는 문제인 만큼 명시적으로 거취에 대해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부정적 입장과 우려를 전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이 김 대변인 문제에 부정적 입장을 굳힘에 따라 김 대변인 자신의 거취 결정과 인사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어떤 결단을 내릴지 주목된다.

당 핵심 관계자는 "아직 청와대와 직접적 소통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국민 여론을 고려할 때 그대로 가기는 어려운 것 아니겠냐"고 분위기를 전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와 관련, "김 대변인 문제와 관련해 정리해서 따로 말씀 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 시점에 대해선 "오후가 될지…"라고만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