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아내 탓 치졸" 평화 "사퇴 당연" 정의 "국민 눈높이 의식"
김의겸 靑대변인 사퇴에 민주 "자성 계기" 한국 "문대통령 사과"

고가 건물 매입 논란에 휩싸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29일 사퇴 의사를 밝힌 데 대해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4당은 당연한 결정이라며 청와대의 인사검증 문제를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김 대변인 거취에 대해 우려 입장을 청와대에 전달한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일을 자성의 계기로 삼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본인 입장에서는 개인적 아쉬움이 있겠지만 국민적 눈높이를 고려한 합당한 판단이라고 본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청와대를 포함한 정부 여당 관계자들이 시대적 변화를 새기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처신과 자신을 돌아봐야 한다"고 밝혔다.

홍 대변인은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는 "민주당은 여러 경로를 통해 김 대변인에 대해 청와대에 우려를 전달했다.

오늘 비공개 최고위회의에서 그러한 우려들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며 "이미 청와대에서도 어제부터 이 사안을 검토했고, 본인이 거취를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야4당은 일제히 비판의 포문을 열었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변인 사퇴로 끝날 문제가 아니다"라며 "참모 관리를 제대로 못 한 문 대통령은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하고, 이런 사례가 또 있는지 전수조사를 하라"고 요구했다.

민 대변인은 또 "집값만은 잡겠다며 서민들이 빚을 내어 '내 집 하나' 마련하겠다는 것도 막아서던 정부였다"며 "친서민 코스프레에 편향된 시각으로 과거 정권 비판만 하던 현직 기자 출신 김의겸이 청와대에 들어온 지 고작 5개월 만에 한 짓이 26억짜리 재개발 부동산투기"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김 대변인의 '올인 투기'는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공직자 윤리에 어긋나는 명백한 잘못"이라며 "떠나면서도 가정 탓, 아내 탓을 하는 모습이 참으로 치졸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청와대 역시 그를 다시 회전문 인사로 들여올 생각이라면 얼른 접기 바란다"고 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김의겸 대변인의 사퇴는 당연하다.

이를 계기로 청와대는 부동산투기 근절 정책을 더욱 강하게 시행해야 한다"며 "청와대의 인사검증 부실 문제도 이번에 해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김 대변인의 사퇴는 본인의 변명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눈높이를 의식한 행동으로 보인다"며 "왜 청와대의 인사검증 눈높이는 국민의 눈높이를 따라갈 수 없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