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움 끝나지 않았다…오너 일가의 기업 사유화 관행 바로 잡혀야"
박원순 "조양호 이사직 박탈, 잘못된 오너 경영에 제동"

박원순 서울시장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사내이사직 박탈에 대해 "잘못된 오너 경영에 제동을 건, 획기적인 일"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28일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싸움은 끝나지 않았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조 회장의 이사직 박탈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참여연대 시절 소액주주도 잘못된 경영의 문제점들을 감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하며 앞장서서 싸웠던 사람으로서 감회가 새롭다"며 "주주로서 경영에 대한 감시와 견제는 당연한 권리"라고 강조했다.

이어 "공공은 스튜어드십 코드를 통해, 민간은 소액주주운동을 통해 잘못된 경영행태에 제동을 걸 수 있어야 한다"며 "일부 오너 일가가 기업을 사유화해왔던 관행은 바로잡혀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제 시작"이라며 "스튜어드십 코드, 소액주주운동, 노동이사제와 같은 감시와 견제를 위한 수단은 더욱 확대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