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전세생활 안하려…" 해명
한국당 "대변인까지 투기질"
김의겸, 16억 빌려 재개발지역 25억 건물 매입…靑관사 살며 전세금 빼내 투기 논란

‘청와대의 입’으로 불리는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사진)의 ‘재개발 지역 고가 부동산 매입’ 논란이 거세다. 김 대변인은 “전세 생활을 하고 싶지 않았다”며 투기가 아니라 실수요 투자라고 해명했지만 청와대 핵심 참모가 문재인 정부의 민낯을 드러냈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상당하다.

김 대변인은 28일 브리핑을 통해 “결혼 후 30년 가까이 집 없이 전세 생활을 했고, 작년 2월부터 청와대 관사에서 살고 있다”며 “청와대에서 물러나면 집도 절도 없는 상태여서 집을 산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지난해 7월 배우자 명의로 은행에서 10억2000만원을 대출받는 등 16억여원의 채무를 떠안고 서울 흑석동에 39년 된 복합건물(주택+상가)을 25억7000만원에 구입했다.

논란이 된 것은 해당 지역이 재개발 예정 지구라는 점과 김 대변인이 임명 전에 살고 있던 전셋집의 보증금 4억8000만원까지 털어넣으면서 청와대가 제공한 관사에서 임대료를 내지 않고 살았다는 점이다. 김 대변인이 건물 매입가의 20%를 전세 보증금으로 조달하면서 국유재산인 청와대 관사를 활용했다는 것이다. 청와대는 대변인이 사실상 24시간 언론 대응을 해야 한다는 점을 고려해 서울 거주와 상관없이 관사 입주가 이뤄졌다고 설명했지만 과거 정부에서는 이 같은 전례가 없었다는 점이 논란을 키우고 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25억7000만원에 사들인 것으로 알려진 서울 흑석동 복합건물.  /연합뉴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25억7000만원에 사들인 것으로 알려진 서울 흑석동 복합건물. /연합뉴스

김 대변인이 건물을 산 지역은 작년 5월 롯데건설이 재개발 사업을 수주한 ‘흑석뉴타운 9구역’으로 2022년 새 아파트 입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재개발 시 아파트 두 채와 상가 혹은 큰 평형의 아파트 한 채와 상가를 배정받을 수 있는 조건으로 구입했다. 구입 시점도 지난해 7월로 정부가 과열되던 부동산 시장을 진정시키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던 때다.

김 대변인은 “재개발이 완료되면 아파트와 상가를 받아 팔순 노모를 모시고 상가 임대료로 생활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며 “투기가 아니다”고 반박했다.

김 대변인의 이 같은 해명에도 ‘내로남불’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란 의견이 지배적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줄곧 “내집 마련의 짐을 국가가 나눠지겠다”며 국민의 전 생애를 돌보는 포용국가를 핵심 정책으로 앞세워왔다. 하지만 정작 청와대 핵심 참모가 노후 불안과 내집 마련 부담 탓에 이번 논란을 자초했다는 평가다. ‘88만원 세대’를 쓴 경제학자 우석훈 박사는 이날 “청와대 대변인도 결국 개인사로 돌아오면 상가 임대 소득으로 노년을 설계하게 된다는 점이 기분을 씁쓸하게 한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등 야 3당은 일제히 비판을 쏟아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국토투기부 장관’ 후보자에 걸맞은 ‘투기 대변인’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도 “김 대변인의 절묘한 재테크를 보면서 국민은 절망할 수밖에 없다”며 “다주택자는 한 채만 남기고 집을 팔라고 하면서 정부 고위직은 뒷구멍으로 부동산 증식에 열을 올린 셈”이라고 비판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