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리, 조선인 노동자 묻힌 중국 '천인갱'에 헌화 "고국으로 모실 수 있길"

중국을 순방 중인 이낙연 국무총리는 28일(현지시간) 중국 하이난에서도 보훈 외교 행보를 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중국 하이난 싼야시에 위치한 ‘천인갱’에 본인 명의의 조화를 보냈다. 천인갱은 일제강점기 시절 조선인 강제징용 피해자 1000여명의 유해가 묻힌 곳이다.

이 총리는 당초 직접 이 곳을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라오스, 룩셈부르크 총리와의 회담 일정으로 정운현 총리비서실장이 대신 방문해 헌화했다.

정 실장은 헌화 후 방명록에 “나라 잃은 백성들의 참혹한 현장을 보고서 국가의 의무를 생각합니다. 하루 빨리 고국으로 모실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적었다.

정 실장은 싼야시 관계자를 만나 한국 정부의 유해 발굴 의지를 밝히고 중국 당국에 협조를 구했다. 총리실은 “향후 현장 보존, 발굴 문제를 관계부처와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보아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