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박영선 외 다른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여부 좀더 논의"

자유한국당은 28일 지난 3일간 인사청문회를 마친 7개 장관 후보자 중 김연철 통일부·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사퇴를 요구하기로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7명 모두 (장관으로는) 부적격하다는 판단을 내렸지만, 나머지 후보자의 보고서 채택 여부는 좀 더 논의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한국당, 김연철·박영선 사퇴 요구…"7명 장관후보자 부적격"

나 원내대표는 "김연철 후보자는 막말도 많이 했지만, 대북관이 문제"라며 "판문점 도끼만행 사건을 판문점 나무 자르기 사건으로 학생들에게 가르친 사람이 통일부 장관을 할 수 있느냐. 사퇴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영선 후보자는 각종 질문에 얼토당토않은 답변으로 빠져나갔고, 우리 당 대표에 대해선 말 바꾸기를 하며 이슈를 호도했다"며 "자녀의 이중국적과 황제 갑질 진료, 과태료 미납 등 수많은 의혹과 불성실한 자료제출 태도를 보아 사퇴하는 게 맞다는 의견을 냈다"고 덧붙였다.
한국당, 김연철·박영선 사퇴 요구…"7명 장관후보자 부적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