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자 "'포괄적 합의-단계적 이행' 의미"…비건과 대북조율 위해 방미
"트럼프 '추가제재 않겠다'는 말은 대화 이어가겠다는 입장 표명"
"일단 가장 중요한 것은 북미 간 협상을 재개하는 것"
이도훈 "북핵협상, 일괄타결 위해 단계적 이행이 우리 입장"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8일 북핵협상에 있어서 "우리의 입장은 일괄타결을 위해 단계적 이행"이라며 "중간에 무엇을 하기보다는 (북미가) 만나서 먼저 이야기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우리측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이 본부장은 이날 미국 워싱턴으로 출국하기 전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괄타결을 주장하는 미국과, 단계적 비핵화를 주장하는 북한 사이에서 우리가 제안할 묘수가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후 기자들과 만나 이 본부장의 발언에 대해 "포괄적 합의와 단계적 이행이라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는 비핵화 전 과정을 담은 큰 틀의 로드맵을 우선 만들되, 그 이행 과정을 복수의 단계로 나눠 각 단계별로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미국의 상응조치를 상호 주고받도록 하자는 것이다.

이런 정부의 입장은 미국이 희망하는 '일괄타결'과 북한이 요구하는 '단계적 합의 및 이행' 간의 접점 찾기 모색의 맥락으로 풀이된다.

방미 기간 중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만나는 이 본부장은 "일단 가장 중요한 것은 북미 간 협상을 재개하는 것"이라며 "그걸 우리가 어떻게 도울 수 있는지"에 대해 스티븐 비건 미 대북특별대표와 논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번에 러시아를 다녀왔고, 비건 대표는 중국을 다녀왔다"며 "이들 국가 방문 결과를 서로 비교해보고 공유하고, 두 국가와 어떻게 건설적으로 대화국면을 이어갈 수 있는지 이야기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등이 대북제재 이행을 거듭 강조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추가제재는 없다'고 밝힌 점을 언급하며 "추가제재를 하지 않겠다고 하는 것은 대화를 이어나가겠다는 입장의 표명이기도 하다.

말 한마디에 매달리기보다는 전체 분위기를 이끌어가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한미관계 이상기류 설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여러 가지 미국의 정책에 우리의 입장이 반영돼 있다"고 반박하며 "원래 하던 대로 (미국과) 계속 협의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오는 29일(현지시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회담에 배석하며, 별도로 비건 대표와도 회동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