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8일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 접대 의혹 사건 재수사 권고에 대해 ‘치졸한 발상’ ‘국정 농단’ 등의 표현을 써 가며 강하게 비난했다. 또 “김학의 사건을 재수사하려면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에 대해서도 다시 특검을 하자”고 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 회의에서 “지금 이 정권은 자신만 옳고 남들은 다 틀렸다고 하는 오만한 이중 잣대로 국정을 농단하고 있다”며 “경제 문제를 해결하지 못해 적폐 몰이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검찰과거사위는 지난 25일 김학의 사건 재수사를 권고하면서 “곽상도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현 한국당 의원)과 이중희 전 민정비서관을 수사해 달라”고 발표했다. 황 대표는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으로 인사 검증을 책임졌던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제외하고 야당 사람들만 수사하는 정치적 이중 잣대”라며 “치졸한 발상”이라고 질타했다.

한국당은 전날 인사청문회에서 김 전 차관 임명 당시 그와 관련된 의혹을 황 대표(당시 법무부 장관)에게 알렸다고 주장한 박영선 민주당 의원에 대해서도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