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호도 자료 안내면 채택 불가"…국토·해수·문체·행안 4명은 채택하기로
바른미래 "김연철·박영선 청문보고서 채택 불가"

바른미래당은 28일 문재인 정부 2기 내각 장관 후보자 7명 가운데 김연철 통일부·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하지 않기로 했다.

또한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서는 '미제출 자료의 제출' 등을 청문보고서 채택의 전제조건으로 제시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연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김수민 원내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의총을 통해 장관 후보자 7명 전원이 부적격하다는 공감대를 형성했으나, 최정호 국토교통부·문성혁 해양수산부·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 등 4명은 적격과 부적격을 병기해 청문보고서 채택이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조동호 후보자는 미제출 자료의 제출과 적절한 해명이 없으면 채택 불가 입장"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김연철·박영선 후보자는 아예 청문보고서 채택이 불가한 것은 물론이고 청와대가 임명철회를 하거나 후보자가 자진사퇴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김관영 원내대표는 의총 모두발언에서 "청와대가 허물을 뻔히 알면서 후보자로 냈는데, 야당이 뭐라 하든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하면 그만이라는 오만한 발상이 있기 때문"이라며 "이런 상황을 초래한 청와대 인사 담당자와 검증 책임자에 대한 문책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