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28일 “손학규 대표는 내달 3일 창원 성산에서 치러지는 보궐선거에서 본인 약속대로 (득표율) 10%를 얻지 못하면 즉각 물러나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글에서 “이번 선거는 문재인 정권에 대한 심판 선거이므로 (바른미래당이) 5%도 얻지 못할 거라 본다”며 이 같이 썼다. 이 의원은 최근 한 유튜브 방송에 나와 “손 대표가 (4·3 보궐선거 유세를 위해) 창원에서 숙식하는 것을 보면 정말 찌질하다”고 말해 당 윤리위원회에 제소됐다.

이 의원은 “창원에서 바른미래당 후보의 지지율이 1%포인트 오를 때마다 범여권 후보가 당선될 확률이 높아지는데 지금 당신(손 대표)은 뭐를 위해, 누굴 위해 창원에 가 있는 건가”라며 “이것이 찌질한 게 아니면 뭐겠나”라고 했다. 그는 “손 대표는 날치기 패스트트랙(신속 처리 안건 지정)을 하고 선거법을 개정해 의석이 몇 명 안 되는 사당이라도 이끌고 소꿉장난을 하겠다는 생각을 버리라”고도 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도 “창원성산 보궐선거는 야당들이 후보를 단일화해야 하는 선거였다. 탈원전 정책을 바꿀 물꼬를 트는 탈원전 심판 선거인데, 이런 민심을 외면하고 몇% 되지 않는 득표를 위해 열심히 뛰는 것은 매우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이 (손 대표를) 찌질하게 볼 것이라는 생각에 지금도 변함이 없다. 당연한 비판을 했고, 할 얘기를 했다고 생각한다”며 “징계받을 일인지 모르겠다”고 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