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거액을 빌려 재개발 구역에 있는 25억7000만 원짜리 상가 건물을 매입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을 성토하는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2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남들이 감히 하지 못할 김의겸 대변인 과감한 용기(?)에 놀랄 뿐입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다.

→ 게시글 보러 가기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576082

게시자는 "부동산 관련 국가정책이 어떻든 부동산 투기를 걱정하는 대통령 말씀이 어떻든 공직자 신분이든 관계없이 돈 벌려면 힘 닿는데까지 은행 빚내서 부동산에 몰빵하는 듯한 김의겸씨의 대담성과 과감한 용기가 놀랍다"면서 "다른 사람도 아니고 현직 청와대 대변인도 은행 빚까지 내서 부동산에 몰빵인데 부동산 관련 투자/투기 욕하지 마라"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모든 공직자들도 국민과 대통령의 눈치 보지말고 부동산에 몰빵하자. 기업들도 제조산업에 투자하지말고 돈벌기 쉬운 부동산에 몰빵해도 누가 탓할 수 있나"라고 비꼬았다.
김의겸 청와대 건물 투자 관련 국민청원 게시판 글

김의겸 청와대 건물 투자 관련 국민청원 게시판 글

그러면서 "대통령의 대변인조차도 은행 빚 내서 부동산에 몰빵하는 나라. 잘 되겠다"라면서 "어째 문 대통령 주변에는 이런 사람들 밖에 없나? 아니면 문 대통령이 이런 사람들만 좋아하는가? 국토부장관 후보자도 그렇고...부동산 투자 잘하는게 능력이라고 하면 차라리 부동산업자를 장관이나 대변인시켜라"라고 힐책했다.

게시자는 "내게는 한없이 너그럽고 남에게는 가혹한 내로남불. 다시는 입에 발린 촛불 정신 언급도 하지 마라. 이게 문대통령이 말하는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냐? 왜 이리 초심에서 벗어나냐? 실망스럽다"라고 덧붙였다.

반면 네티즌 들 중에는 "자산이 10억 넘게 있으면 대출도 당연히 10억 넘게 받을 수 있는거 아닌가.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다"라고 김 대변인을 두둔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19년도 정기 재산 변동 사항(2018년 12월 기준)’에 따르면, 김 대변인은 2층짜리 건물을 구입하기 위해 KB국민은행에서 배우자 명의로 10억 2080만원을 대출받았다. 사인 간 채무도 3억 6000만원 발생했다. 흑석동 건물 세입자에게 받은 보증금(2억 6500만원)까지 포함하면 총 16억4580만원의 빚을 지고 건물을 산 셈이다. 청와대로 거처를 옮기면서 전세계약(4억 8000만원)도 해지했다.

김 대변인은 은행 대출 등 약 16억 원의 빚을 지고 건물을 산 이유에 대해 "노후 대책이었다. 30년 간 무주택자로 살았다"라고 해명했다.

김 대변인이 구입한 건물은 지난해 5월 롯데건설이 재개발 사업을 수주한 ‘흑석뉴타운 9구역’이다.

지난해 2월 임명된 김 대변인은 사실상 무료인 청와대 인근 관사에 입주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김 대변인에게 "대변인이 모든 회의에 참석해야 국정을 제대로 알릴 수 있다"면서 회의 참석을 당부했고 근무 편의를 위해 관사를 제공한 바 있다.

2017년 김현미 당시 국토교통부 장관이 8·2 부동산 대책을 발표하면서 당시 국민에게 “사는 집이 아닌 집들은 좀 파셨으면 한다”고 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