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리, 보아오 포럼서 기조연설
“미세먼지 저감 위해 아시아 협력체계 갖춰야”
한중 기업인 오찬도 깜짝 방문해 격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중국 하이난을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는 28일(현지시간) “세계는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정착에 협력해야 한다”며 “중국과 일본, 러시아 등 한반도 주변국은 앞으로도 의미있는 역할을 해달라”고 촉구했다.

이 총리는 이날 하이난 보아오 국제컨벤션센터(ICC) 개최된 보아오포럼 개막식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지난해 세 차례의 남북한 정상회담과 최초의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며 모처럼 한반도에 평화 기류가 생겼다”며 “아쉽게도 지금은 교착 국면에 놓였지만 때로 곡절을 겪더라도 한반도는 평화의 길을 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반도가 아시아와 세계로 평화를 발신할 날이 하루라도 빨리 오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하노이 2차 미·북 정상회담 결렬 이후 미·북 교착 상태가 지속되면서 이 총리가 직접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된 주변국들에 거듭 지지를 당부한 것이다.

이 총리는 기후 변화에 대해 미세먼지 저감 등 아시아 국가들의 공동 협력을 강조했다. 이 총리는 “세계는 환경의 재앙화를 서둘러 막아야 한다”며 “아시아 국가들도 협력체제를 빨리 갖추기 바란다. 앞으로 미세먼지 저감 등의 문제에 아시아 국가들이 더 원활하게 협력해가자”고 제안했다.

이 총리는 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아시아국간의 혁신 협력을 늘리고, 글로벌 거너번스를 강화하자고 제안했다. 아울러 세계 불평등 심화를 완화시키기 위한 아시아의 역할을 촉구했다.

포럼에는 리커창 중국 총리와 이사장인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등 전세계 정·재계, 학계 지도자 2000여명이 참석했다. 한국 측에서는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권오현 삼성전자 회장, 공영운 현대차 사장, 등 재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 총리는 개막식 후 열린 한·중 기업인 오찬에 깜짝 참석해 양국 기업인들을 격려했다. 이 총리는 “한·중은 더 이상 가난한 나라도, 절망적인 나라도 아니다. 책임있는 국가로 성장했다”며 “양국 경제 지도자가 세계를 위해 지혜를 모아주고 보다 나은 협력방안을 모색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보아오=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