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민주평화당은 28일 위장전입, 부동산 투기, 자녀 특혜 채용 의혹을 받는 문재인 정부의 7기 내각 장관 후보자들의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병완 평화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부실한 자료 제출, 의혹제기에 대해 송구하다는 말로 일관하고 정책 질의에는 소신보다 임명권자 눈치만 보는 청문회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장 원내대표는 “후보자들은 도덕성 문제 뿐 아니라 농지법 위반 등 실정법 위반까지 제기된 상황”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각종 정책에서 성과를 내고 싶다면 문제가 되는 인사들은 과감히 임명 철회하는 등 결자해지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청와대는 장관 후보자들이 부적격임에도 임명을 강행, 후보자들이 하루만 버티면 된다는 생각이 팽배해왔다”고 비판했다. 이어 “청와대가 스스로 제시한 7대 검증 기준도 통과하지 못한 후보자들이 다수”라며 “자체 기준조차 만족하지 못하는데 어떻게 국정을 맡길지 의아해하는 국민들이 많다”고 했다.

최경환 평화당 원내대변인은 의총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특히 일곱 명 중 한 분에 대해 부적격이라고 판단했다”며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는 배우자 출장 동행 의혹 등 공직후보자로서 도덕성이 대단히 결여된 후보다”고 주장했다. 그는 “기술개발(R&D) 국책 과제에 실패한 책임자로서 업무능력을 갖지 못하는 판단에 의해 조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의견이 나왔다”고 덧붙였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