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8일 전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 대해 “비방과 신상털이만 있는 흥신소·관음증 청문회”라고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미루고 있는 자유한국당에 보고서 채택에 응할 것을 요구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어제 한국당 때문에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파행을 거듭했고 특히 박영선 청문회 보며 ‘이게 정상적 청문회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검증이라는 명목하에 비방과 신상털이, 후보자와 후보자 가족의 사생활과 인권을 침해하는 노골적 질문 쏟아졌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이어 “한국당은 인사청문회를 국정 발목잡기로 악용하려는 생각 버리고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에 응해야 한다”며 “후보자에게 흠결 있다고 생각되면 반대 의견을 청문 보고서에 담으면 된다”고 강조했다.

산자위 민주당 간사를 맡은 홍의랑 의원 역시 “한국당이 자질 검증 없이 청문회를 후보자 흠집 내기와 고성으로 일관해 국회 청문회의 품격을 스스로 떨어뜨렸다”고 맹공했다. 홍 의원은 “박 후보자는 야당의 2252건의 자료제출 요구 중 145건을 제외하고 모두 제출했다”며 “수술 자료 등 지극히 개인적 자료를 제출하지 않은 것을 놓고 자료제출이 미흡하다고 ‘깜깜이’ 청문회라고 하는 것은 설득력 없다”고 지적했다.

앞서 국회는 27일까지 사흘 간 최정호 국토교통부·김연철 통일부·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문성혁 해양수산부·박영선 중기부·진영 행정안전부·조동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했다. 일부 관련 상임위는 인사청문회 후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논의했으나 야당의 반발로 아직까지 보고서 채택은 단 한 건도 없는 상태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