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오포럼 기조연설서 환경·평화·경제 협력 강조
"아시아 환경 협력체제 갖추자…미세먼지 등에서 원활한 협력"
이총리 "한반도는 평화의 길 갈 것…중·일·러, 역할 해달라"

이낙연 국무총리는 28일 "세계는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정착에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중국 하이난(海南) 보아오(博鰲)의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보아오포럼 개막식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어 "남북한과 미국은 대화의 궤도에 올라 있다"며 "중국과 일본, 러시아 등의 지원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의미 있는 역할을 해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 총리는 "지난해 3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역사상 최초의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며 모처럼 한반도에 평화의 기류가 생겼다"며 "아쉽게도 지금은 교착 국면에 놓였지만, 때로 곡절을 겪더라도 한반도는 평화의 길을 갈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그는 "동북아의 화약고였던 한반도가 아시아와 세계로 평화를 발신할 날이 하루라도 빨리 오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또 "세계는 환경의 재앙화를 서둘러 막아야 한다"며 "아시아 국가들도 협력체제를 빨리 갖추기 바란다.

앞으로 미세먼지 저감 등의 문제에 아시아 국가들이 더 원활하게 협력해가자"고 제안했다.

이 총리는 보아오포럼 이사장이기도 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거론하며 "반 이사장께서 유엔 사무총장으로 일하시면서 파리협정을 채택하고 신기후체제를 출범시킨 것은 탁월한 업적이었다"고 말했다.

또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께서 파리협정의 조속한 발효에 주도적 역할을 해주시고, 중국 정부가 대기 개선 등 환경보호에 노력하는 것을 높게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아시아가 협력할 과제로 환경과 한반도 평화 이외에 ▲ 경제환경의 안정 ▲ 4차 산업혁명 및 혁신 ▲ 불평등 심화 저지 등을 제시했다.

이 총리는 "세계는 경제환경을 조속히 안정시켜야 하며, 아시아가 적극적 역할을 수행하기를 바란다"며 "세계는 자유롭고 공정한 경제체제를 회복하는 데서 출구를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글로벌 거버넌스를 강화해 경제의 예측 가능성을 높이자"고 제안하며 "아시아는 스스로를 성장시킨 다자무역체제를 지지하고 후발 개도국들도 그 혜택을 누리도록 도울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아시아는 1차부터 3차 산업혁명까지 배우는 처지였지만 4차 산업혁명에서는 좀 더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게 됐다"며 "아시아가 혁신에서의 협력을 통해 세계 경제의 발전에 더 많이 기여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세계는 불평등의 심화를 저지해야 하며, 이것은 아시아에도 절박한 과제"라며 "한국 정부는 '포용국가'를 국가 목표로 설정했고 중국도 빈곤퇴치와 사회보장제도 개선에 나섰다. 그런 노력에 더 많은 아시아 국가가 동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