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靑 검증라인 전원 교체해야", 나경원 "靑 검증기준은 선발기준"
'김학의 CD' 거론 박영선에 집중포화…"형사상 모든 법적조치 동원"


자유한국당은 28일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친 7명의 장관 후보자 모두 '부적격'이라며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을 거부하기로 했다.

나아가 청와대의 인사 검증 책임을 집중 거론했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을 고리로 한 여당의 공세가 이어지고,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이 추진되는 상황에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거부' 카드로 맞서겠다는 전략으로 읽힌다.

황교안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사람들이 과연 장관 자격이 있다고 국민이 생각하겠는가"라며 "완벽한 부적격자들을 체크했다고 주장하는 청와대 검증라인도 전원 교체해야 한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부동산 투기, 탈세, 병역법 위반 등 일반 국민은 평생 하나라도 위반하기 어려운 위법행위들을 수차례 반복한 후보들"이라며 "청와대 인사검증 7대 기준은 이미 선발기준이 됐다"고 꼬집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문재인 정권 인사청문회 평가회의'에서 장관 후보자 7명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거부를 결정하고, 이들에 대한 지명철회와 사퇴를 촉구했다.
한국당, 7명 장관후보자 청문보고서 거부…"靑 부실 검증"

한국당은 또한, 김학의 성 접대 의혹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대표의 '김학의 사건 사전인지' 여부를 놓고 정치권 내 논란이 확산하자, 방어막을 한층 강화했다.

특히, 전날 인사청문회에서 '황교안 장관에게 김학의 CD의 존재를 알렸다'고 밝힌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를 상대로 고발 등 형사 조치를 취할 것임을 시사했다.

황 대표는 "(김 전 차관 임명 당시) 인사검증 업무를 담당한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빼놓은 검찰과거사위의 권고야말로 전형적인 이중잣대 정치공세이자 치졸한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채동욱 당시 검찰총장에 대해선 왜 한마디도 안 하고 있나"라며 "지난 정권만 파헤치는 정권 아래 검찰도 믿을 수 없다.

(김 전 차관 사건은) 특검에 맡겨야 한다"고 덧붙였다.

민경욱 대변인은 논평에서 "박 후보자는 해당 동영상 CD에서 정확히 무엇을 보았고, 그 CD를 언제, 어디서, 누구로부터 입수했는지 경위를 밝혀야 한다"며 "못 밝힌다면 박 후보자가 CD를 (황 대표에) 보여줬다는 말은 거짓이었다는 것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자에 대해 국회에서의 위증, 허위사실 적시에 대한 형사상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동원할 것"이라고 말한 데 이어 박 후보자에게 CD를 건넨 것으로 알려진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에 대한 검찰 조사도 촉구했다.

한편, 전날 청문회에서 박 후보자에게 유방암 진료 기록을 요구했다 성희롱 비판을 받은 윤한홍 의원은 "박 후보자가 황후급 특혜 진료를 받았는지에 대해 알고 싶었던 것"이라며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며 동정심을 유발하는 모습을 보인 박 후보자를 장관으로 인정할 수 없다"고 가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