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브리핑…"보고서 봐야 국회의 평가 알 수 있어"
靑 "장관 인사청문보고서 넘어오길 기다리고 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8일 최근 장관 후보자 7명을 대상으로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와 관련, "국회에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가 채택돼 청와대로 넘어오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자유한국당에서는 장관 후보자들의 사퇴를 요구하며 반발하고 있다.

청와대 내부의 기류는 어떤가'라는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김 대변인은 '인사청문 경과보고서가 채택되지 않더라도 후보자들을 임명할 가능성이 큰가'라는 물음에는 "보고서가 청와대로 와야 국회에서 어떻게 판단하고 평가했는지를 알 수 있다.

지금은 보고서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 대변인은 최근 극비리에 출국한 것으로 알려진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귀국해 이날 청와대로 출근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김 차장은 오늘 아침 청와대에서 열린 현안점검 회의에 참석했다"며 "(어느 나라를 방문했는지 등에 대해서는) 특별한 언급이 없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