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청문회에서 질문 듣는 박영선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인사청문회에서 질문 듣는 박영선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가 돌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청문회로 돌변했다.

박영선 후보자는 27일 국회 인사청문회 자리에서 김학의 전 차관 사건을 언급하면서 "제보받은 (별장 성접대) 동영상 CD를 꺼내서 황교안 (당시) 법무장관님께 '이것은 제가 동영상을 봤는데 몹시 심각하기 때문에 이 분이 차관으로 임명되면 이건 문제가 굉장히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3년 당시 김 전 차관이 임명되기 전에 황교안 신임 법무장관에게 성관계 동영상 CD 존재를 알렸다고 주장한 것이다.

이에 황교안 대표는 "턱도 없는 소리. CD를 본 적도 없고, 관련 대화를 나눈 기억도 없다"라고 반박했다.
황교안 대표, 굳은 표정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대표, 굳은 표정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후보자는 몇 시간 뒤 당시 황 대표에게 "CD 실물을 보여줬던 것은 아니다"라고 발언을 수정했다.

양측 주장이 정면으로 배치되며 진실공방 양상으로 흐르는 가운데 민주당은 황 대표가 당시 진실을 은폐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압박했고, 한국당은 박 후보자가 청문회조차 모략과 음해의 장으로 변모시키려고 소설을 쓴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CBS라디오 ‘시사카지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김학의 CD 발언 이후) 박영선 청문회가 황교안 청문회로 바뀌겠더라"며 "(박 후보자가) 김학의 사건을 굉장히 구체적으로 알고 있어서 완전히 되치기 한판 느낌"이라고 평가했다.

평론가들은 "박영선 후보자 입장에서는 제보받은 내용을 황 대표에게 전달했을 수 있고 이를 들은 황 대표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해 귀담아 듣지 않았을 수 있으니 둘 다 거짓말을 했다고 할 순 없다"라고 밝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