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일대 연구원 출신…美서 '링크' '조선연구소' 등 설립해 반북 활동
中서 탈북자 돕다가 체포되기도…대사관 침입 당시 '오스왈도 트럼프' 가명
스페인 北대사관 침입 주도한 '에이드리언 홍 창'은 누구

반북단체 '자유조선'이 지난달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관 침입사건이 자신들 소행이라고 밝히면서 이 단체 리더가 누구인지, 그가 이번 사건을 주도한 '에이드리언 홍 창'과 동일 인물인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AFP통신은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법원을 인용, 이번 사건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에이드리언 홍 창이 '에이드리언 홍'이라는 이름으로 미국에 기반을 두고 오랜 기간 반북 활동을 해온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스페인 법원이 '35세 멕시코 국적'이라고 확인한 그는 북한 정치와 경제에 대한 지식을 토대로 2005년 캘리포니아에 기반을 둔 탈북자 지원 단체 '링크'(LiNK)를 공동 설립했다.

이듬해 12월 그는 중국에서 북한 주민 6명의 탈북을 돕다가 체포돼 열흘간 구금된 적도 있다.

이후 링크를 떠난 그는 전략자문회사 '페가수스' 대표로서 북한의 인권 실태를 고발하고 정권 교체를 주장하는 활동을 벌였다.

그가 2010년 테드(TED) 연구원일 당시의 이력서에 따르면 그는 이화여대에서 인권과 외교 정책에 대해 강의했고, 예일대 연구원(research fellow)으로도 활동했다.

그는 또 리비아 내전이 시작한 2011년, 리비아 수도 트리폴리에 나타나기도 했다고 AFP는 전했다.

테드에서 그와 함께 일한 동료인 요르단 출신 사업가 술레이만 바크히트는 AFP에 리비아 내전 기간에 에이드리언 홍 창과 함께 1만5천 명의 리비아 시민을 요르단 병원으로 데려와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하는 단체를 설립했다고 말했다.

에이드리언 홍 창은 2011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아랍의 봄'은 북한을 위한 드레스 리허설"이라며 "북한은 모든 영역에서 시리아나 리비아, 이집트, 튀니지, 예멘보다 주민들에게 훨씬 더 치명적이고 준비돼 있는, 거대한 적수"라고 비판했다.
스페인 北대사관 침입 주도한 '에이드리언 홍 창'은 누구

탈북자 출신 운동가 강철환 북한전략센터 대표는 에이드리언 홍 창이 자신의 강제수용소 경험을 담은 책을 읽은 뒤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해 열정을 갖게 됐다고 워싱턴포스트(WP)에 말했다.

강 대표는 에이드리언 홍 창이 서울을 방문했으며 북한에 대한 동조자와 북한 인권 이슈에 침묵하는 사람들에 맞서 집회를 열였다고 전했다.

강 대표는 에이드리언 홍 창을 마지막으로 본 것이 5년 전이라며 그가 북한 내 반군 세력을 모으고, 내부에서부터 북한 체제를 무너뜨리기를 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에이드리언 홍 창이 독재자 카다피의 몰락을 공부하기 위해 리비아로 건너 갔으며, 김정은 정권을 무너뜨리는 방법들을 연구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에이드리언 홍 창은 2014년 '크리스찬 사이언스 모니터'지에 기고한 기명 논평에서 "북한에서 의미있는 야당과 시민사회를 강화하고 탈북자를 미래의 지도자로 양성하며 탈북자 교육 및 정착 프로그램 마련을 위한 노력"에 국제 사회가 지지해야 한다고 적기도 했다.

에이드리언 홍 창은 2015년에는 뉴욕에 기반을 둔 반북 단체 '조선 연구소'를 설립했다.

이 연구소는 자신들의 주된 목표에 대해 "(정권교체 후) 전환(transition)에 대한 실행 가능한 청사진을 제시하고, 북한의 좀 더 밝은 미래를 준비하는 것"이라고 웹사이트에서 밝히고 있다.

에이드리언 홍 창은 2016년 캐나다 상원에서 "북한은 주민들에게 봉사하고 주민들을 보호하려는 정부를 가진 정상적인 국가가 아니다.

잔혹한 전체주의 정권이며 극도로 허약한 관계인 왕실과 신하 계급이 통치하는 정권이다.

주민의 복지는 상관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에이드리언 홍 창의 활동과 자금 출처는 여전히 베일에 가려져 있지만, 반북 활동을 지속해왔다고 통신은 전했다.

그는 이번 대사관 침입 사건 당시 스페인에서 '매슈 차오'라는 이름으로 활동했으며 우버 차량은 '오스왈도 트럼프'라는 이름으로 예약했다.

그러나 통신은 그가 대사관 침입 사건의 배후로 자처한 '자유조선'(구 '천리마민방위')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역할을 맡고 있는지는 불분명하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NK뉴스도 사건 주도자로 알려진 에이드리언 홍 창이 미국 기반의 인권 활동가인 '에이드리언 홍'이라고 보도했으나 아직 단정하기 어렵다는 분석도 있다.

앞서 지난달 22일 마드리드에 있는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에 괴한 10명이 침입해 컴퓨터와 USB, 휴대전화 등을 빼앗아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후 반북 단체 자유조선은 27일 웹사이트를 통해 이번 사건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확인했다.

이 사건을 수사한 스페인 고등법원은 자유조선이 획득한 정보를 넘기기 위해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접촉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언론에 공개된 침입자는 에이드리언 홍 창을 비롯해 한국 국적자인 이 람, 미국 시민권자인 샘 류 등 모두 3명이다.

그러나 자유조선은 지난 17일 언론 매체에 단체 구성원의 신원을 밝히지 말라고 요청한 바 있다.

스페인 당국은 신원이 확인된 용의자에 대한 범죄인 인도를 요청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