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명강행시 국민저항…文정부, 오만한 이중잣대로 국정농단"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8일 "지금 이 정권은 자신들만 옳고 남들은 다 틀렸다고 하는 오만한 이중잣대로 국정을 농단하고 있다"며 장관 후보자 7명 전원의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황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에서 "국민은 먹고사는 문제부터 해결하라는데 경제를 해결할 능력 자체가 없는 정부이니 오로지 정치 공세와 적폐몰이로 정권을 유지하려고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김학의 사건에 대한 검찰 과거사위의 권고야말로 전형적인 이중잣대의 정치공세"라면서 "당시 함께 인사 검증을 담당하다 여당 국회의원이 된 조응천 전 민정비서관은 빼놓았고, 사건을 담당했던 채동욱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안하면서 보고 받는 위치에 있던 제게는 책임을 지라고 하니 치졸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문제가 되고 있는 버닝썬 사건 관련해서 현 정부 실세로 청와대에 근무했던 경찰 총경의 개입설이 파다함에도 아무런 조치가 없다"면서 "검경을 믿기 어려운 이런 상황이니까 바로 특검에 맡겨야 하는 것 아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번 장관 후보자 7명은 모두 부적격자로서 지명을 철회하는 것이 마땅하다"면서 "국민을 위해 봉사할 장관이 아니라 대통령과 정권에 충성할 사람들만 쓰겠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만약 이번에도 막무가내로 또 임명을 강행한다면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황교안 "장관 후보자 7명 모두 부적격…지명 철회해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