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폼페이오, '하노이 결렬'후 첫 회동…한미관계 이상설 불식할지 주목
이도훈-비건 간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도 예정
강경화, 韓美외교장관회담차 오전 출국…29일 워싱턴서 회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회담을 위해 28일 오전 출국한다.

강 장관은 이날 미국 뉴욕으로 향해 29일(현지시간) 오전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에 참석한 뒤 오후에 워싱턴 D.C.로 이동해 국무부 청사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만날 예정이다.

한미 외교장관이 만나는 것은 지난달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이후 처음이다.

양 장관은 회담에서 비핵화 협상 중단 가능성을 거론하고 있는 북한의 최근 동향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는 한편 북미 간 조속한 협상 재개를 위한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일괄타결'을 선호하는 미국과, 단계적 합의 및 이행을 희망하는 북한 사이의 현격한 입장 차이가 지난달 정상회담에서 확인된 만큼 강 장관이 양측 입장을 절충할 아이디어를 제시할지 주목된다.

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간의 한미정상회담 개최도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

양국 외교장관의 만담이 한미관계에 이상기류가 있다는 설(設)이 잦아드는 계기가 될지도 주목된다.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미국이 대북 제재망을 다지는 가운데, 한국이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등 남북경협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대북정책을 둘러싼 한미공조가 삐걱거리고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한미 외교장관회담에는 우리측 북핵협상 수석대표인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도 배석한다.

이 본부장은 28∼30일 미국을 방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한미 북핵 협상 수석대표 협의를 하고 북핵·북한 관련 미 행정부 인사들과 면담할 계획이라고 외교부가 전했다.

이 본부장과 비건 대표가 다시 만나는 것은 약 3주만이다.

두 사람은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회동했다.

비건 대표가 최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중국 외교부 인사들과 만난만큼 관련 정보를 이 본부장과 공유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