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황교안 앞 김학의CD 꺼내 만류" 발언했다가 "꺼내 보여준 건 아냐" 정정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2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과거 해외 골프 여행이 도마 위에 오르자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정치사찰 의혹을 꺼내 들며 맞불을 놨다.

박 후보자는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이 해외 골프 의혹과 관련해 해명기회를 주자 "당시 KBS가 청와대 지시를 받아 톱뉴스로 보도한 후 보수 언론들이 대서특필했다"면서 "저희가 마치 스폰서를 받아 여행을 간 것처럼 둔갑을 씌우려다 결국 실패했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를 비롯한 민주당 의원 9명은 2009년 1월 임시국회 회기 중 부부동반으로 태국에 골프 여행을 갔다가 물의를 빚었다.
박영선, 野 도덕성 공세에 'MB 사찰' 맞불…황교안 거론까지

박 후보자는 "당시 여행을 갔다 온 민주당 의원들이 그로부터 1년간 형제와 보좌관을 포함해 검찰 내사를 받았다"면서 "저희가 20만원씩 예금을 부은 돈으로 간 것인데 여행 경비가 어디서 나왔는지를 찾기 위해 그런 정도의 야당 탄압이 이명박 대통령 시절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정원이 미행하지 않았다면 민주당 의원들이 여행 가는 것을 어떻게 알았을까"라고 반문한 뒤 "검찰이 제 출국 기록을 다 뒤졌는데 그것은 법을 어기는 일이고, 이명박·박근혜 정부 기간 대표적인 탄압사례"라고 했다.

그는 아울러 '박영선의 집이 4채다'라고 했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발언을 반박하는 등 답변 도중 황 대표를 거론하며 한국당 의원들에게 역공을 가했다.

그는 "황 대표의 발언은 전셋집과 월셋집을 모두 포함한 것"이라며 "황 대표는 법무장관을 지내신 분이라 소유 관련 법을 너무나 잘 안다.

하지만 그분 논리라면 대한민국 모든 국민이 집을 소유하게 되는데 이는 잘못"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가 잘못 말씀하셨다고 하면 제가 받아들일 수 있다"고 했다.

박 후보자는 금융거래 내역과 관련한 자료제출 미흡을 따지는 한국당 의원들에겐 "제가 황 대표의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 당시에도 같은 자료를 요청했는데 황 대표가 끝까지 안 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맞대응하기도 했다.

이어 민주평화당 이용주 의원이 박 후보자의 법사위원장 시절 김학의 전 법무차관 사건이 터진 점을 거론하며 책임을 묻자 "제가 황교안 법무장관을 따로 뵙자고 해서 김 전 차관의 동영상이 담긴 CD를 보여줬고, 차관에 임명되면 문제가 커질 것 같다고 말했다"고 답했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페이스북에 "2013년 3월 김 전 차관 임명 당시 경찰 고위관계자로부터 CD 동영상, 사진 등을 받아 박 후보자와 공유했다"면서도 "박 후보자가 황 대표한테 얘기했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썼다.

다만 박 후보자 측은 청문회가 끝난 뒤 기자들에게 "당시 황 전 장관에게 물리적으로 CD를 앞에 꺼내 보여준 것은 아니고, CD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는 것"이라고 박 후보자의 발언을 일부 정정했다.

이에 황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턱도 없는 소리"라며 "본인 청문회인데 딴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내고 "황 대표는 결코 CD를 본 적도 없고, 관련된 얘기를 들은 적도 없다"면서 "본인이 받는 의혹들에 대해 철저한 해명과 솔직히 사과부터 하는 것이 순리"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인사청문회조차 정쟁과 모략, 제1야당 대표 음해의 장으로 변모시키려는 수작이 참담한 지경"이라며 "국민을 상대로 소설을 쓰고, 기가 찬 쇼를 벌이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박영선, 野 도덕성 공세에 'MB 사찰' 맞불…황교안 거론까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