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서 며칠째 안 보여…방중 관측에도 靑 '묵묵부답'
김현종, 비밀리 출국…'포스트 하노이' 대책 물밑 조율하나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최근 비밀리에 출국한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물밑 외교접촉을 통해 '포스트 하노이' 전략을 가다듬고,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핵 협상 진전의 실마리를 모색하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김 차장은 지난 25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 불참했다.

또 26일 청와대에서 열린 필리프 벨기에 국왕과 문 대통령의 정상회담에도 김 차장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는데, 이는 김 차장이 이미 출국을 했기 때문이라는 것이 여권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김 차장의 행선지를 두고는 '중국' 이야기가 흘러나온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최근 중국 방문을 방문, 이날 오전까지 머물렀다는 점이 근거로 제시되고 있다.

김 차장이 비건 측이나 중국 정부 당국자들을 만나 비핵화 협상과 관련한 정보를 공유하고, 향후 대책을 조율했을 수 있다는 것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러 가능성이 거론되는 시점인 만큼, 김 차장이 러시아로 향했으리라는 관측도 일각에서 흘러나온다.

이날 일부 언론은 김 차장이 미국 워싱턴DC를 찾아 찰스 쿠퍼만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 만났다고 보도했으나, 김 차장의 방미 가능성은 작다고 외교 소식통이 전했다.

청와대는 그러나, 김 차장의 정확한 행선지에 대해 "확인해줄 수 없다"며 철저히 함구하고 있다.

여기에는 최근 하노이 핵 담판 결렬 후 북미관계가 예측불허의 상태에 빠져든 만큼, 최대한 조심스럽게 접근하겠다는 청와대의 생각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