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 교육감 "부동산 시세차익"…충북 김병우 13억여원으로 2위
[재산공개] 교육감 평균 7억4000만원…강은희 23억 '최고'

17개 시·도 교육감 재산은 평균 7억4천400여만원, 최고 23억6천800여만원(강은희 대구시교육감)으로 나타났다.

28일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19년 공직자 재산변동현황을 보면 교육감 17명의 재산 신고액 평균은 7억4천433만5천여원이었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이 23억6천871만여원을 신고해 가장 많았다.

이전 신고 때보다 4억3천218만여원 늘어난 것으로, 강 교육감은 "부동산 매매로 시세차익을 얻고 급여를 저축했다"고 설명했다.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은 재산 신고액이 이전보다 1억6천184만여원 증가한 13억1천657만여원으로 두 번째로 많았다.

세 번째로 재산이 많은 교육감은 9억9천994만여원을 신고한 노옥희 울산시교육감으로 선거비용 보전금을 받으면서 재산이 5억3천만여원 증가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9억7천847만여원(1억6천249만여원 증가), 김석준 부산시교육감은 8억9천213만여원(5천538만여원 증가),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8억6천701만여원(1천9만여원 감소)의 재산을 신고했다.

김지철 충남도교육감은 재산이 8억3천502만여원(1억475만여원 감소),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7억2천37만여원(1억7천251만여원 증가),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은 6억9천930여만원(6만원 증가),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은 6억8천286만여원(752만원 증가)이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인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은 이전보다 2천95만원 줄은 6억4천289만여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임종식 경북도교육감은 재산이 5억2천278만여원으로 13억1천470만여원 증가했다고 신고했는데 선거비용 보전금을 받은 영향이었다.

민병희 강원도교육감은 재산이 4억9천66만여원(1천555만여원 증가),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2억8천637만여원(791만여원 감소),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은 1억8천707여만원(2억3천717만여원 감소),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은 1억638만여원(3억4천645만여원 증가),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은 5천79만여원(5천53만여원 증가)이었다.

한편 부교육감 가운데 유일한 '국가직 1급'으로 재산공개 대상인 김원천 서울시 부교육감은 보유 주식을 팔고 봉급을 저금해 재산이 3억1천104여만원 늘었다며 18억1천961만여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재산공개] 교육감 평균 7억4000만원…강은희 23억 '최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