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7일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는 조 후보자가 2013년부터 2018년까지 국비로 지원받은 연구 개발비 5000여만원으로 아들이 유학 중인 미국으로 7차례 출장을 다녀온 사실이 새롭게 드러났다.

최연혜 한국당 의원은 이날 “2013년부터 2018년까지 후보자가 해외출장 간 곳이 장남과 차남의 유학한 곳과 일치하고 있다”며 “2013년도에는 부인도 같이 가지 않았느냐”고 지적했다.

최 의원실에 따르면 조 후보자는 2013년 6월 8일부터 10일까지 미국 로체스터에 위치한 ‘빅데이터 처리 연구센터’를 방문했다. 2013년 6월 9일은 장남의 로체스터대 석사 졸업식이 열린 날이다. 최 의원은 “국가 연구비를 사용해 아들 졸업식에 참석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 후보자는 또 2014년부터 2018년까지 미국 샌디에이고를 6차례 집중 방문했다. 당시 장남과 차남은 미국 UC샌디에이고에서 각각 경영전문대학원(MBA)과정(2014년 9월~2016년 6월)과 경제학부(2016년 1월 복학~2018년 2월)를 다녔다. 조 후보자는 2013년부터 2018년까지 총 414일, 1년에 69일을 해외로 출장을 다녔다.

최 의원은 “후보자는 국가연구개발비를 사용해 한 두 번이 아니고 7번, 4839만원을 지출했다. 연구개발비로 비지니스석을 타고 아들 입학식에 찾아다녔는데 청와대에 보고는 했느냐”고 지적했다.

조 후보자는 이에 “제가 근처에 (아들) 졸업식을 참석한 적은 있다”며 “국민 눈높이 맞지 않아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답했다.

박성중 한국당 의원은 “(아들에게)7년간 7억원을 송금했다”며 “자녀는 포르쉐를 타고 월세 240만원인 아파트에 살며 ‘황제유학’을 했다”고 비판했다. 조 후보자는 “자녀 지원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물의를 빚게 돼 송구스럽다”고 고개를 숙였다.

조 후보자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최초 5G 상용화를 차질없이 추진하겠다”며 “신산업 창출을 가로막는 각종 규제는 사회적 합의를 바탕으로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조속히 해소할 것”이라고 했다. 산하기관의 임기 전 사퇴 문제와 관련해선 “결격사유가 없는 한 (산하기관장의) 임기가 보장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