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2018년 의사록 전수조사 결과 공개…"내부 견제시스템 고장 나"
이철희 "KT 이사회, 경영고문단 논의 전무…황제경영 눈감아"

'로비사단' 의혹을 받는 KT 경영고문단과 관련, KT 이사회가 지난 5년간 한 번도 이 문제를 논의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인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27일 '2014∼2018년 KT 이사회의 의사록을 전수조사한 결과, 경영고문 관련 사안이 이사회에서 논의된 흔적이 전무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이 입수한 5년간 총 53회치 회의록에는 KT 이사회가 매 회의 때 다룬 모든 안건과 논의 결과가 담겼다.

KT는 매년 9∼12차례 이사회를 열었는데 주로 회사의 내규나 정관 제·개정을 의결했다.

주로 임원 퇴직금 규정, 준법지원인 선임 및 준법통제 기준, 지배구조위원회 운영 규정 등이 다뤄졌다.

이 의원은 "그런데 2014년 말∼2015년 초 제·개정된 것으로 보이는 '경영고문 운영지침' 관련 안건은 의사록 어디에도 없었다"며 "회계·업무를 감사하는 감사위원회조차도 황창규 회장의 '황제 경영' 앞에서는 눈을 감아 버렸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 의원은 KT가 황 회장 취임 이후 정치권 인사와 퇴직 군, 경찰, 고위 공무원 출신 등 14명을 경영고문에 위촉하고 1인당 수천만~수억원, 총 20여억원을 자문료를 지급했다며 내부 문건을 공개한 바 있다.

이 의원은 "공식 업무도 없는 이들에게 20억원 넘는 회삿돈을 정기적으로 지급하면서 관리·감독은 전혀 이뤄지지 않은 셈"이라며 "누가 봐도 의심스러운 고문단의 존재를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이사회가 5년 내내 몰랐다는 것은 내부 견제장치와 자정 시스템이 고장 났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주 대표 소송, 스튜어드십 코드와 같은 외부의 견제가 필요해 보인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또, "KT 이사회는 이 기간에 의결 안건 211건, 보고 안건 196건을 다뤘는데 이 중 5건을 제외한 모든 안건이 원안 가결·접수됐다"며 "KT 이사회 자체가 거수기 역할에 그친 것으로 보인다"고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