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적격 의견 보고서 채택해야"…한국 "당 차원서 진지하게 논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오는 27일 전체회의를 열어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을 시도한다.

문체위는 26일 인사청문회를 개최, 박 후보자의 도덕성과 자질, 전문성 등을 검증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인사청문 결과 적격 의견으로 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자유한국당이 보고서 채택 자체에 부정적인 태도를 나타내 당분간 진통이 이어질 수도 있다.

민주당 간사인 신동근 의원은 이날 인사청문회 직후 연합뉴스 통화에서 "결정적인 결격 사유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야당이 청문회를 일찍 끝낼 만큼 문제 제기를 많이 하지도 않았는데 청문보고서 채택에 반대한다면 정무적인 판단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 간사인 박인숙 의원은 통화에서 "소득세탈루, 위장전입, 논문 표절 등 공직자로서 결격 사유가 다수 확인됐다"며 "내일 보고서 채택 여부는 당 차원에서 진지하게 논의할 필요가 있지만, 이대로 채택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본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간사인 이동섭 의원은 "박 후보자가 몇 가지 문제가 있지만, 이 정도면 문체부 장관으로서 전문성을 갖춘 것으로 평가한다"며 "(적격 의견 보고서 채택 여부 등은) 조금 더 검토해보고 결정하겠다"고 했다.

박 후보자는 청문회를 마치고 "오랜 공직·교직 기간 나름대로 반듯하게 살아왔다고 생각했으나, 허물 많은 인생인 것을 알게 됐다"며 "국민 여러분과 문체위원들께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장관으로 일할 수 있게 된다면 공직자로서 맡은 소임을 다하겠다"며 "국민에게 사랑받고 국가의 희망이 되는 문체부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문체위, 내일 박양우 문체장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시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