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방중 속 北고위급 베이징 출현 눈길…리수용 수행비서 포착
김형준 주러 北대사도 나와…중국과 김정은 방러 논의 가능성도
북미 냉기류 속 北고위급 전격 방중…리수용 방중 가능성

북미 비핵화 협상에 냉기류가 흐르는 가운데 북한 고위급으로 추정되는 인사가 26일 전격 방중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인사는 이날 오전 평양발 고려항공 편으로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한 뒤 귀빈실에 마련된 중국 대외연락부 차량을 이용해 북한 대사관 차량과 함께 공항을 빠져나갔다.

이날 공항에는 중국의 당 대 당 외교를 총괄하는 대외연락부 관계자들을 포함해 지재룡 주중 북한 대사까지 영접을 나와 북한의 고위급 인사가 왔음을 보여줬다.

소식통들은 북한 수행원들의 구성을 볼 때 리수용 북한 노동당 국제 담당 부위원장이 방중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했다.

실제 이날 북한 고위급 인사가 탄 대외연락부 차량 앞 좌석에 리 부위원장의 수행 비서가 탑승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 수행비서는 지난 20일 리 부위원장이 평양을 방문한 올렉 멜니노 상원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러시아 상원 대표단과 회담할 때도 배석한 바 있다.

이날 공항에서는 수행단 7∼8명도 함께 도착해 중국 대외연락부에서 준비한 미니버스를 타고 이동했다.
북미 냉기류 속 北고위급 전격 방중…리수용 방중 가능성

한 소식통은 "북한 고위급 인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중 1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베이징을 찾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지난 25일은 김정은 위원장이 전용 열차로 1차 방중한 지 1주년이 되는 날로 북·중 양국 모두 당일 특별한 행사를 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지난 1~2월에 북·중 양국은 예술 공연단 교환 방문 등을 통해 김 위원장의 1주년을 축하했고, 당시 리수용 부위원장이 북한 예술단을 이끌고 온 바 있다.

주목할 점은 북미 비핵화 협상의 주역인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 특별대표가 베이징을 방문하고 있다는 것이다.

비건 대표는 지난 24일 베이징에 왔으며 중국 측과 북한 비핵화 문제와 대북 압박을 위한 제재 이행 공조를 당부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북한 고위급 인사의 전격 방중은 베이징에서 북미 간 모종의 접촉이 있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아울러 이날 공항에서는 지난 19일 급거 귀국한 김형준 주러 북한대사와 김창민 유엔 국제기구 국장도 목격됐다.

이에 따라 이날 방중한 북한 고위 인사가 내달로 예상되는 김정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을 앞두고 중국 측과 이와 관련된 상의할 가능성도 있다.
북미 냉기류 속 北고위급 전격 방중…리수용 방중 가능성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