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꼼수 증여'·영남권 신공항 논란 등 쟁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25일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개최한다.

여야 의원들은 이날 청문회에서 최 후보자의 아파트 증여와 '갭 투자'를 비롯한 재테크 의혹 등 도덕성을 집중 검증할 전망이다.

최 후보자는 서울 송파구 잠실동 59㎡ 아파트와 분당 정자동 84㎡ 아파트 등 집 2채와 세종시 반곡동에 건설 중인 아파트의 펜트하우스(155㎡) 분양권 1개를 동시에 보유해 현 정부 부동산 정책에 부합하지 않는 인사라는 비판이 일었다.

특히 분당 아파트의 경우는 장관 후보자로 지명되기 직전 딸 부부에게 증여하고 월세로 거주 중인 사실이 알려져 다주택자 비판을 피하기 위한 '꼼수 증여'를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영남권 신공항 논란도 주요 쟁점이 될 전망이다.

현재 더불어민주당 소속 부산·울산·경남 지역 단체장들이 김해신공항 건설 재검토를 주장하고 나선 가운데, 최 후보자는 김해신공항 건설을 계획대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국토위는 청문회 다음날인 26일 별도의 전체회의를 열어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할 방침이다.
국토위, 오늘 최정호 국토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