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총리 회담 앞두고 조언 들어…"경륜 높은 가르침 주셨다"
이총리, 반기문 전 총장 만나 미세먼지 대응 논의

이낙연 국무총리가 25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만나 미세먼지 대응 등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반 전 총장과 면담했다고 자신의 SNS를 통해 밝혔다.

그는 "한중 총리 회담과 우리 미세먼지 대응 등에 관한 경륜 높은 가르침을 저에게 주셨다"며 "반 총장님은 중국 보아오포럼 이사장으로 일하시며, 우리 미세먼지 범국가기구 위원장도 맡아주셨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오는 27∼28일 중국 하이난(海南)에서 개최되는 '2019 보아오포럼'에 참석할 예정이다.

그는 포럼 참석을 계기로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와 회담하고 미세먼지 등 환경 분야 협력 증진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반 전 총장은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요청으로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사회적 기구 위원장직을 수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