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당 노회찬 전 의원 발인 때 노제 지낸 반송시장서 입장 발표
정의 여영국, 민주 후보제치고 단일화…4·3보선 새 변수

고(故) 노회찬 정의당 국회의원 지역구였던 창원성산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정의당 단일후보로 정의당 여영국 후보가 결정됐다.

두 후보는 여론조사기관에 의뢰해 24∼25일 이틀간 창원성산 유권자를 대상으로 한 전화 여론조사를 했다.

창원성산 선거구 민주당·정의당 단일후보로 누가 더 적합한지를 묻는 여론조사에서 후보가 승리했다.

양측 합의에 따라 조사결과는 공개되지 않는다.

여 후보는 앞으로 더불어민주당·정의당 단일후보란 명칭을 선거 현수막·유세차 등에 표기하는 등 두 당의 단일후보로 뛴다.

여 후보는 오후 5시 반송시장에서 단일후보 선정 입장을 발표한다.

반송시장은 노회찬 전 의원이 자주 들렀고 발인 때 노제(路祭)를 지냈던 곳이다.

여 후보는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이란 우군을 얻은 데다 기존 진보단체와 노동자의 지원까지 합쳐져 '진보정치 1번지' 창원성산 유권자들의 표심 결정에 새로운 변수가 될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 권민호 후보는 결과에 승복하고 선거관리위원회 업무가 끝나는 이 날 오후 6시 이전에 사퇴서를 제출한다.

재선 거제시장 출신인 권민호 후보는 지난해 더불어민주당 창원성산 지역위원장에 임명됐지만, 창원성산과 별다른 연고가 없는 점을 극복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