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5일 “정의당 인사가 창원 국회의원이 되면 기업들이 창원에 투자하겠나”라며 “그런 정당에 창원 경제를 맡기겠다는 게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정책인가”라고 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회의에서 “정의당의 뿌리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다. 민주노총 민중·민주(PD) 계열이 우리나라 경제발전을 위해 무엇을 했느냐”며 이렇게 말했다.

손 대표는 내달 3일 창원 성산에서 치러지는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민주당과 정의당이 후보 단일화를 추진하는 것에 대해 “민주당이 허울 좋은 명목으로 정의당 후보에게 창원을 맡기겠다는 것으로, 당락을 떠나 문 대통령과 집권당의 책임 회피”라고 비판했다. 그는 “말이 단일화이지, 민주당이 정의당에 양보하는 것으로, 여론조사를 한다고 하지만 결론이 이미 나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럴 거면 국민을 속이지 말고 정의당한테 공개적으로 양보하지, 왜 단일화 과정을 거치며 유권자를 속이는 건가”라며 “슬그머니 단일화 과정을 통해 경제 실패 책임을 넘겨 버리려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