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수 부소장 "정상가동 불씨 지키기 위해 평상시처럼 출근"
개성연락사무소 南인원 출경…北없이 '반쪽' 근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근무하는 남측 인원들이 북측 인원들의 철수에도 25일 오전 정상 근무를 위해 북측으로 출경했다.

김창수 연락사무소 사무처장 겸 부소장을 비롯한 연락사무소 직원 11명과 지원 시설 인력 28명 등 총 39명은 이날 오전 8시 20분께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북측으로 향했다.

이들은 주말인 23∼24일 북측에 남았던 근무자 25명과 이날 함께 근무하게 된다.

김창수 사무처장은 출경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북측이 연락사무소에서 철수했지만, 저희는 (정상가동의) 불씨가 살아있기에 불씨를 지키기 위해서 오늘 평상시와 다름없이 출근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측 인원들의 이날 출경 절차는 북측의 협조를 받아 순조롭게 진행됐다.

북측은 철수를 통보한 지난 22일 오후부터 연락사무소 대신 과거 개성공단을 관리하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이 출·입경을 지원한다고 통보해왔다.

북측 연락사무소 인원이 전원 철수했기 때문에 당분간은 남측 인원만 체류하는 '반쪽 근무' 체제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개성연락사무소 南인원 출경…北없이 '반쪽' 근무

정부는 일단 연락사무소에서 정상적인 근무 체제를 유지함으로써 북측의 자연스러운 복귀를 위한 '신호'를 보낸다는 방침이다.

김 사무처장은 "개성에 나온 북측 여러 기관이 있으니까, 그 기관들을 접촉하면서 북측 상황을 계속 파악하고 파악하는 대로 곧바로 서울과 여러 상황을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연락사무소 채널이 끊어진 상황에서 북측과 접촉을 위해 판문점 연락 채널의 정상 운영 여부를 확인하는 작업도 할 것으로 관측된다.

연락사무소 개소 이후 북측 판문점 연락관들이 개성의 연락사무소로 옮겨가 근무하면서 판문점 연락관이 상시 대기하지 않아 현재는 통신선만 살아있는 상황이다.

한편, 지난 주말 근무자 가운데 일부는 이날 오후 귀환할 예정이다.

북측 연락사무소 인력 전원은 지난 22일 '상부의 지시'라며 간단한 서류 정도만 챙기고 장비 등은 그대로 둔 채 연락사무소에서 전격 철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